사진 세계보건기구
사진 세계보건기구

반려견이 원숭이두창(Monkeypox)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뉴욕타임즈 등 해외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에 사는 44세와 27세 남성 동성 커플은 지난 6월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이 나왔다. 성적인 접촉 후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부터 12일 후 이들의 이탈리아 그레이하운드종 반려견이 복부 낭종 등의 증세를 보였다.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이 반려견은 원숭이두창으로 확진됐다. 바이러스 유전자 배열이 이들 남성의 것과 100% 일치했다.

이에 대해 란셋의학저널(The Lancet medical journal)은 “개가 두 남자와 침대를 같이 썼으며 아마도 한 명 또는 두 명 모두 핥은 후 자기 자신을 핥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원숭이두창 감염은 남성 간 성관계로 전염되고 있지만, 감염자가 사용한 침대시트를 접촉하거나 침대를 함께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감염된 사례가 있다. 이 반려견도 주인들과 같은 침대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까지 집에서 기르는 개나 고양이가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례는 없지만, 전문가들은 전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위험에 처해 있거나 감염된 당사자들에게 반려동물로부터 격리할 것을 촉구했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