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글로벌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와 기술이전 협의 중

글로벌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와 라이센싱-아웃(L/O)을 전제로 협의 중인 내재면역제어 면역염증치료제 ‘iCP-NI’의 약리 작용 모식도. 사진 셀리버리
글로벌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와 라이센싱-아웃(L/O)을 전제로 협의 중인 내재면역제어 면역염증치료제 ‘iCP-NI’의 약리 작용 모식도. 사진 셀리버리

바이오기업 셀리버리는 최근 동물의약품 글로벌 1위 제약사와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Therapeuticmolecule Systemic Delivery Technology: TSDT) 및 내재면역제어 면역염증치료제 iCP-NI의 라이선싱-아웃 (L/O)을 위한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셀리버리는 지난 6월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된 2022 바이오인터내셔널 컨벤션(BIO International Convention) 에서 동물의약품 전문 글로벌 Top10 제약사 중 5곳의 제약사들과 TSDT 플랫폼기술과 이를 통해 개발된 면역염증치료제 iCP-NI를 동물의약품 시장에 진출시키는 사업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셀리버리에 따르면, 글로벌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는 다른 경쟁회사들 보다도 염증치료신약 iCP-NI에 관심을 보이며 라이센싱 아웃에 매우 적극적이다.

또한 이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 연구담당 부사장(Vice President, R&D)과 6명의 수석연구원(Head Scientist)들로 구성된 전담 팀이 iCP-NI를 동물의약품으로 상용화하기 위한 라이선싱과 더불어 TSDT 플랫폼기술 도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비즈니스에 대한 협상이 현재 진행 중이다.

해당 제약사는 경제동물에 심각한 손상을 입히는 소함포성 폐렴(bovine respiratory disease: BRD)과 염증성 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 반려동물의 자가면역 아토피피부염(atopic dermatitis)에 대해 iCP-NI를 치료제로 도입하는 것과 동시에 TSDT 플랫폼기술을 자체 개발 중인 복수의 신약물들에 적용시키고 싶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셀리버리는 이미 글로벌 동물의약품 Top10 제약사 중에서 3곳과 비밀유지계약(CDA)를 맺고 iCP-NI 라이선싱/공동개발 절차를 밟고 있다.

이는 iCP-NI가 현재 의약품 시장에는 존재하지 않는 독특한 사이토카인폭풍 억제 및 면역염증조절 기전을 갖고 있으며, 이러한 기전이 동물의약품 시장에서 활용가치가 높고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 현재 인간 대상 의약품뿐만 아니라, 동물의약품 분야의 상황이다.

셀리버리 사업개발 책임자는 “글로벌 동물의약품 1위 제약사의 연구진들은 TSDT 플랫폼기술과 관련한 모든 저널 논문에 대해서 완벽하게 숙지하고 있었으며, 지적재산권(IP) 및 기술 라이선싱 현황에 대한 매우 높은 이해도를 갖고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TSDT 플랫폼기술과 이를 적용한 iCP-NI가 자기들이 찾고 있던 바로 그 기술’이라는 언급이 있었다”면서 “현재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 중인 만큼 빠른 시간 안에 가시적인 성과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