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등록을 위해 반려견 체내에 내장형 칩을 삽입하고 있는 모습. ⓒ펫헬스(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동물 등록을 위해 반려견 체내에 내장형 칩을 삽입하고 있는 모습. ⓒ펫헬스(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경북지역의 동물등록률이 전국 평균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위·의성·청송·봉화군의 동물등록률은 10%대에 불과한 조사됐다.

20일 펫헬스가 입수한 2022년 7월말 기준 경북 동물등록률 현황자료를 보면, 경북도 내 등록대상 반려견 수는 28만8493마리(추정)로 이 중 11만9459마리가 동물등록을 완료해 41.5%의 등록률을 보였다. 이는 전국 평균 56.6%에 비해 무려 15% 이상 낮은 수치다.

특히 경북도 내 23개 기초자치단체 중 봉화군의 동물등록률이 12.6%로 가장 낮았고, 울릉(13.0%), 군위(13.7%), 청송(14.9%), 의성(18.5%) 등 5개 기초자치단체의 동물등록률은 10%대에 그쳤다.

또한 영덕 21.7%, 청도 27.7%, 영양 28.1%, 고령 28.8%, 성주 29.9%, 영천 31.5%, 상주 33.1%, 영주 35.2%, 김천 37.3%, 경주 38.5% 등 23개 기초단체의 65%가 40%를 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기초단체 관계자는 “동물등록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반려견 등록비 지원을 통해 개물림 사고 예방 등 소유자의 책임 의식을 강화하는 한편, 등록비용 경감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동물등록 대행기관도 보다 확대돼야 한다”고 밝혔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