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평택시
사진 평택시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들개 출몰 민원다발지역인 고덕동을 중심으로 들개 집중포획에 적극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들개는 반려견으로 길러졌다가 유기·유실로 인해 사람의 손길에서 벗어나 산에서 생활하고 번식하는 동물이다. 공격성이 강해 주민이 마주칠 경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인근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평택시는 지난주 고덕동 행정복지센터, 평택시 유기동물보호소, 송탄소방서와 들개포획을 위한 긴급회의를 통해 적극적인 들개포획을 위한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공동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덕동 내에서도 들개와 유기견이 자주 출몰해 민원이 다발로 발생하는 장소를 중심으로 포획틀 6개와 들개출몰 주의 안내 현수막을 설치했다. 또한 포획틀 설치 장소를 대상으로 하루 2회 이상 순찰을 실시하고, 신고 접수 상황에 따라 포획틀을 지속적으로 추가 설치해 나갈 방침이다.

포획된 들개는 평택시 유기동물보호소로 인계해 보호 및 입양 예정이다.

시 축산과 관계자는 “이번 들개포획대책으로 개물림사고 등을 사전에 예방해 주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하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평택시
사진 평택시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