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길 의원, “가입 문턱 낮추고 동물등록제 단속 강화해야”

우리나라 반려동물의 40%가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펫보험에 가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하나의 인격체로 여기는 ‘펫휴머나이제이션’(Pet Humanization) 현상이 보편화되면서 반려동물의 수명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가입 문턱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출받은 국내 주요 보험사들의 펫보험 가입요건과 실태 관련 자료에 따르면, 국내 펫보험 가입률은 △2017년 0.03%(2781건) △2018년 0.12%(8025건) △2019년 0.28%(2만4322건) △2020년 0.39%(3만3652건) △2021년 0.67%(4만9766건)로 여전히 1%대를 넘지 못하고 있다.

또 국내 주요 4개 보험사들이 판매하고 있는 펫보험의 보험료는 △A사 5만1292원 △B사 4만4997원 △C사 6만8303원 △D사 2만1550원으로 4개사 월평균 펫보험 보험료는 4만6536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입 조건을 보면 △A사 3개월부터 만8세까지(갱신시 만19세까지) △B사 만0세부터 8세까지 △C사 생후 61일부터 8세까지(갱신시 20세까지) △D사 생후 60일이상 만 9세 미만까지로 제한돼 있어 4개사 모두 8세 이하의 반려견만 최초 가입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국내 반려견들의 나이 현황을 보면, 9세 이상인 반려견은 △2019년 78만7705마리(37.7%) △2020년 96만829마리(41.4%) △2021년 114만6241(41.4%)마리로 10마리 중 4마리가 펫보험 연령 제한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노령견들이 상당수가 현재 판매되고 있는 펫보험의 나이 제한에 걸려 가입조차 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반려동물의 건강을 중요하게 여기는 반려인들의 증가로 인해 9세 이상 반려견이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할 때, 펫보험 시장에서 나이 제한 문턱에 막히는 반려동물들은 더욱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펫보험 활성화를 위해 동물등록제를 연계시키는 사업도 현실에서는 요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동물등록제 등록률은 △2017년 13.1% △2018년 20.5% △2019년 24.4% △2020년 27% △2021년 37.4%로 미진한 상황이다.

2021년의 경우 국내 반려동물(개·고양이) 총 743만2935마리 중 465만124마리가 등록되지 않았는데, 당해 동물 미등록으로 처분받은 건수는 125건(0.00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병길 의원은 “펫보험 활성화를 위해선 보험사들이 펫보험 나이 제한을 완화하고, 정부는 동물등록제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단속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등 정부와 보험업계 두 개의 바퀴가 함께 맞물려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