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신세계까사
사진 신세계까사

신세계까사는 소파 브랜드 ‘캄포(CAMPO)’ 신규 라인으로 반려동물 전용 ‘캄포 펫 소파’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펫펨족(Pet+Family)'이 증가하면서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에게 편안함과 만족감을 주는 공간 인테리어인 ‘펫테리어’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신세계까사에 따르면, 캄포 펫 소파는 신소재 ‘그래피놀(GRAPHINOL)’ 충진재를 사용해 포근함은 물론 복원력과 알러지·진드기방지·항균·소취 기능을 더했다. 또 사람이 사용하는 소파와 동일한 E0등급 자재를 사용해 안전성을 갖췄다.

펫 전용 가구인 만큼 관리가 쉽도록 캄포 소파와 동일한 기능성 패브릭 원단을 적용했다. 가벼운 얼룩이나 먼지 등의 오염을 소량의 물로 쉽게 관리할 수 있으며 강한 내구성으로 반려동물에 의한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반려견 나이와 크기, 무게에 구애 없이 다양한 반려동물이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설계했다.

신세계까사 관계자는 “우수한 품질과 편안함으로 사랑 받는 '캄포'를 또 하나의 가족인 반려동물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캄포 펫 소파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다양한 펫 가구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