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튜나 & 에릭 치킨 캔’, 기호성·영양 충족”

사진 비엠스마일
사진 비엠스마일

반려동물 플랫폼 기업 비엠스마일의 브랜드 '페스룸'이 동원F&B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인 ‘알렉스 튜나 & 에릭 치킨 캔’ 제품을 출시 4주 만에 약 10만 개 판매했다고 8일 밝혔다.

페스룸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출시된 ‘알렉스 튜나 & 에릭 치킨 캔’은 고단백 저지방의 생육을 사용하고 수분 함량을 높여 기호성과 영양을 모두 충족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사람이 먹는 것과 동일한 원료를 사용하고 참치의 내장, 혈합육 등을 일일이 분리해 흰 살코기만 발라 부드러움과 영양을 극대화했다.

페스룸 관계자는 “페스룸은 지난 1월 동원F&B와 업무 협약을 맺고 프리미엄 펫푸드를 공동 개발했다”며 “베스트셀러인 ‘퓨어 튜나 스틱’에 이어 ‘알렉스 튜나 & 에릭 치킨 캔’도 많은 사랑을 받아 출시 4주 만에 약 10만 개를 판매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여러 대기업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비엠스마일
사진 비엠스마일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