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라케어, 검역본부서 ‘LEP300 V2.0’ 품목허가 취득
경현태 대표 “미국·유럽·중국시장에 본격 수출 예정”

동물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 LEP300 V2.0. 사진 아우라케어
동물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 LEP300 V2.0. 사진 아우라케어

반려동물용 의료기기업체 아우라케어(대표 김경훈·경현태)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반려동물용 방사선 암 치료기가 품목허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세계에서 유일한 반려동물용 암 치료기 판매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2025년 4300억 원 수준으로 예상되는 전 세계 반려동물 암 치료시장에서 한국의 벤처기업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우라케어는 반려동물용 방사선 암 치료기 ‘LEP300 V2.0’이 지난 4월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방사선기기 신규 생산 허가를 받은데 이어 최근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동물용 의료기기 품목허가(허가번호 제 210 - 002)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아우라케어는 이번 품목허가를 계기로 세계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 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 사업화에 나서는 한편, 인공지능(AI) 기반의 방사선 치료계획 시스템 사업, 반려동물 암치료 빅데이터 사업도 추진한다.

지금까지 반려동물용 단층촬영(CT) 장비는 국내외업체들이 판매에 나서고 있지만 아우라케어가 이번에 품목허가를 받은 제품은 반려동물용으로는 첫 방사선 암 치료기다. 마취없이 촬영하는 동물용 X선 장비도 사업 준비 중이다.

세계 반려동물 시장 관련 규모는 올해 2500억 달러(약 350조 원)에서 2027년 3000억 달러(42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세계 반려동물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가지는 미국에서 반려동물 케어 시장이 2025년 251억 달러(약 350조 원)에 달할 것이라는 컨설팅업체(Common Thread)의 전망도 있어 아우라케어의 이번 방사선 암 치료기 출시는 국내외 반려동물 시장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동물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 LEP300 V2.0. 사진 아우라케어
동물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 LEP300 V2.0. 사진 아우라케어

아우라케어 경현태 대표는 “국내 동물병원이 약 4600개, 미국은 3만 개를 넘었다”며 “반려동물용 방사선 치료기는 반려동물 암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중대형 이상의 동물병원에서는 필수장비며, 마취없이 촬영하는 반려동물용 X선 촬영기는 모든 동물병원에 판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의 연구조사 결과 개와 고양이가 사망에 이르는 질병 1순위가 암인 것으로 나타나 반려동물 전용 암 치료기 시장은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미국의 의료기술 전문매체 메드개짓(Medgadget)에 따르면, 전 세계 반려동물 암 치료시장 규모는 지난 2017년 1억8300만 달러(약 2560억 원)에서 2025년 3억3300만 달러(약 4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아우라케어는 이번 LEP300 V2.0이 품목허가를 받으면서 국내 대형 동물병원과 수의과대학에서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경 대표는 “LEP300 V2.0은 판매가격이 10억 원 미만으로 기존 인체용 장비(50억 원대)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며 “자체차폐기능을 갖고 있어서 시설투자가 필요하지 않아 동물전용 방사선 암 치료기가 필요했던 병원과 대학으로부터 주문 협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치료기 성능개선과 함께 반려동물용 AI기반 치료계획법과 빅데이터 사업에도 나서 반려동물 암 치료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우라케어는 또 관계사인 지엔티파마(대표 곽병주)가 지난해 내놓은 반려견 인지기능장애개선제 ‘제다큐어’가 반려인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어 이번 방사선 암 치료기와 함께 반려동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예상하고 있다.

제다큐어는 지난 5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2022 동물용의약품산업 종합지원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미국 등 해외 임상시험의 정부 지원을 받고 있다. 제다큐어는 지엔티파마와 업무협약을 맺은 유한양행이 전국 1200여개 동물병원을 통해 판매하고 있으며 재구매율이 60%를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내 시판 이후 제다큐어를 구매하려는 해외 반려인과 동물병원의 요청이 잇따르고 있어 LEP300 V2.0과 함께 국내외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여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반면 경 대표는 “아우라케어와 유한양행이 협력관계를 갖는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경현태 대표가 LEP300 V2.0의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아우라케어
경현태 대표가 LEP300 V2.0의 기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아우라케어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