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치매치료제 공동연구·제품개발 전략적 제휴

사진 대웅펫
사진 대웅펫

국내기업들이 반려동물 치매약 개발에 나선다. 지난해 초 지엔티파마의 동물 인지기능장애 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개발 성공에 이어 국내기업들의 두번째 도전인 셈이다.

국내 DNA바이오 기업 넥스모스(Nexmos)는 동물용 의약품 개발·반려동물 헬스케어 기업 대웅펫과 반려동물의 치매 등 치료제 공동연구 및 제품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넥스모스와 대웅펫은 항산화 및 인지기능 개선 효과를 보인 DNA압타머 복합체인 ‘NXP031’을 활용해 반려견 치매(인지기능 저하 증후군, CDS)에 대한 약효 및 안정성 검증에 대한 공동 임상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계 최고의 수의과대학으로 꼽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UC DAVIS(데이비스)에 따르면, 8세 이상 반려견의 14%가 반려견 치매로도 불리는 인지장애증후군(CDS)을 겪는다. 또한 12~13세 반려견의 28%, 16~17세 반려견의 68%가 CDS 증상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신약 개발이 성공하면 반려동물의 치매 치료 효과에 다양한 사례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넥스모스 본사 이미지. ⓒ펫헬스
넥스모스 본사 이미지. ⓒ펫헬스

특히 지엔티파마가 개발하고 유한양행이 유통 중인 반려견 치매약 ‘제다큐어’의 경우 현재 1200여 개 동물병원에 입점했을 뿐 아니라 재구매율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반려견 치매치료제 시장이 활성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반려견 CDS는 사람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증상이 비슷하다. 한밤중에 이유 없이 짖거나 배변 실수가 잦아지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인다. 치매의 원인 물질을 줄이는 ‘NXP031’이 반려견 치매 치료에 탁월한 약효가 입증된다면 알츠하이머 치매 신약으로의 성공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것이 두 회사의 판단이다.

심정욱 넥스모스 대표는 “대부분의 치료제 개발은 쥐를 이용한 동물모델 임상이 끝나면 사람에 대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사람 이전에 반려견을 대상으로 한 임상을 진행할 경우 치료제로서의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고 임상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웅펫과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반려견 치매치료제의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대웅펫 문재봉 대표는 “다양한 넥스모스의 연구 파이프라인을 통해 반려견의 건강 수명을 늘려 보호자와 반려견의 건강한 동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반려견의 치매와 면역을 케어하는 치료제가 출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엔티파마가 개발하고, 유한양행이 유통 중인 동물 인지기능장애 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펫헬스
지엔티파마가 개발하고, 유한양행이 유통 중인 동물 인지기능장애 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펫헬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