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1사 1라이센스 정책 바꾸는 방안 마련”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한 제4차 금융규제혁신회의에서 다양하고 전문화된 분야에 특화된 금융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인허가 정책 개선과 업무위탁 범위 확대 등을 지속 검토·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한 제4차 금융규제혁신회의에서 다양하고 전문화된 분야에 특화된 금융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인허가 정책 개선과 업무위탁 범위 확대 등을 지속 검토·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금융위원회

앞으로 보험사들은 펫보험(반려동물 전용보험) 자회사를 둘 수 있게 된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14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제4차 금융규제혁신회의에서 “그간의 보험사에 대한 1사 1라이센스 허가정책을 전향적으로 바꾸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2021년 소액 단기 보험업(스몰라이센스)을 도입한데 이어, 기존 보험사가 펫보험(애완동물 전용보험), 소액ㆍ단순보상을 해주는 보험 등 전문분야에 특화된 보험 자회사를 둘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하고 전문화된 분야에 특화된 금융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도록 금융회사 인허가 정책 개선과 업무위탁 범위 확대 등을 지속 검토ㆍ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1사 1라이선스는 1개 금융그룹이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각 1개씩만 운영할 수 있는 규정이다. 이에 따라 기존 보험사들은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을 겸업할 수 없었다.

하지만 특화된 보험사를 둘 수 있게 됨에 따라 특히 생명보험 중소형사들의 펫보험 시장 진출이 활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진 금융위원회
사진 금융위원회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