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현대해상
사진 현대해상

현대해상이 반려동물 치료비의 보장금액을 확대한 '건강한펫케어보험'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건강한펫케어보험’은 보험 가입을 주저하는 원인인 보장금액을 현실화해 실질적인 병원비 부담을 줄였다. 1일 15만 원 수준이었던 동물병원 치료비의 보상 한도를 30만 원까지 확대했고, 수술을 받으면 하루 최대 250만 원까지 보상한다.

반려견에게 자주 발생하는 피부질환과 구강질환도 보장되며, 슬관절·고관절 탈구도 확장 특약을 통해 보장받을 수 있다. 반려견이 사람이나 다른 반려동물을 다치게 하는 경우를 대비한 반려견 배상책임 담보도 최대 1000만 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동물등록증을 제출하면 5% 할인, 유기견 입양 증명서를 제출하면 3%를 할인받을 수 있다. 직전 보험기간 동안 사고가 없으면 갱신일부터 5%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3년·5년 주기 갱신을 통해 최대 2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반려견 의료비는 보상 비율 70%·80%, 자기부담금 3만 원·5만 원 중 선택 가입할 수 있고, 보험료는 0세 기준 월 5만 원 수준이다.

윤경원 현대해상 장기 상품 1 파트장은 "고객들이 기존 상품에서 아쉬움을 느낀 부분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반려동물이 인생을 함께하는 동반자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만큼 ‘건강한펫케어보험’이 건강한 반려 생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