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개 권역별 3개 자치구 씩 선정키로

반려견 순찰대 활동 모습. 사진 서울시
반려견 순찰대 활동 모습. 사진 서울시

반려견과 산책하며 동네 순찰 활동을 벌이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가 내년에는 15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된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반려견 순찰대’ 운영 결과 범죄예방과 각종 위험방지에 성과를 냈다고 분석하고 올해 9개 자치구에서 내년 16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반려견 순찰대’는 주민이 반려견과 함께 일상적인 산책 활동을 자유롭게 하면서 거주지 곳곳의 위험 요소를 살피고 지역 방범 활동을 하는 순찰대다. 범죄 위험 요소를 발견하거나 위급한 상황이 벌어지면 112에 신고해 즉각적인 대응을 유도한다. 시설물 파손, 생활 불편 사항을 발견했을 때도 120에 신고해 조치를 유도한다.

지난달부터는 ‘약자와의 동행’을 위한 정서적 지원활동,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 선도 활동 등 활동 영역을 넓혔다.

‘반려견 순찰대’ 운영 자치구 또한 지난 7월 당초 시범 운영한 강동구를 포함해 동남권(강동·송파·서초), 서남권(금천·강서), 서북권(마포·서대문), 도심권(성동), 동북권(동대문) 등 총 5개 권역 9개 자치구로 확대했다.

서울시는 먼저 내년 1월 ‘반려견 순찰대’ 참여를 희망하는 자치구 신청을 받아 심의를 거쳐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5개 권역별로 3개 자치구를 운영한다는 방침이어서 서남권·서북권 각각 1곳, 도심권·동북권 각각 2곳의 자치구가 선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반려견 순찰대’를 범죄예방과 지역사회 안전 중심으로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독거 어르신 고립감 등 정서적 결핍 해소를 위한 실버 산책 △어린이 등·하굣길 동반 순찰 등 통학로 안전 확보 △공동체 생활가정 등 보호아동 정서적 지원 프로그램 등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반려견 순찰대 발대식에 참석한 반려견 모습. 사진 서울시
반려견 순찰대 발대식에 참석한 반려견 모습. 사진 서울시

순찰대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적극적인 주민 참여를 위해 반려견 행동 교육, 행동 통제 교육 등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범죄예방·생활법률·심폐소생술 등 다양한 교육 콘텐츠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반려견 순찰대가 주민참여를 통한 공동체 치안 문화를 형성하고 촘촘한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며 “안전한 서울 치안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