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메트로펫
사진 메트로펫

메트로펫이 프리미엄 펫푸드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반려동물용 수입사료 유통 전문 업체인 메트로펫은 펫푸드 브랜드 ‘고 네이티브(GO NATIVE)’를 한국 시장에 론칭하고 ‘2022메가주’에서 처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페스티벌 2022 메가주(MEGAZOO)는 18일부터 2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박람회 기간 동안 고 네이티브 아일랜드 본사 직원들이 방문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메트로펫에 따르면, ‘고 네이티브’는 100년 이상의 사료 제조 노하우를 지닌 아일랜드 가문 ‘코놀리즈 레드밀즈’가 영양균형부터 생산까지 직접 설계한 강아지 전용 사료다.

특히, 사료에 들어가는 모든 원재료가 100% 현지 농부, 어부로부터 공급받아 믿을 수 있는 아일랜드산만을 사용했다. 단일 단백질 육류 함량 70% 이상으로 연어, 청어, 치킨, 오리로 나누어 제품을 구성했다.

메트로펫 관계자는 “고 네이티브는 코놀리즈 가문이 개발한 특허 공법을 사용해 높은 습도에서도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생산 과정에서 공기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수입 과정에서 재포장을 하지 않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해 저산소 장벽이 적용된 가장 신선한 상태의 사료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람회 이후부터 메트로펫 공식 홈페이지에서 샘플키트 100세트를 한정 배포하는 론칭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초에는 다양한 간식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