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아이센스
사진 아이센스

바이오센서 전문기업 아이센스는 지난 18일 페터스와 반려동물 체외진단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반려동물 관련 수의진단, 임상시험 및 학술 마케팅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아이센스는 바이오센서 기술을 바탕으로 진단 제품을 개발, 생산 및 판매하는 체외진단 기업이다. 2015년에 동물용 혈당측정기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현재 판매 중인 동물용 진단기기는 △Vetmate(혈당 측정기) △i-Smart 300 VET(전해질 및 혈액가스 분석기) △i-Smart 30 VET(전해질 분석기) △CareSign-V(면역화학분석기), 자회사인 프리시젼바이오에서 생산하는 △Exdia PT10V(생화학 분석기) 등이 있다.

페터스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양이전문병원 '고양이병원 소설'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8일 동물용 의약품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지정됐고, 동물용 의료기기 임상시험 실시기관 허가를 앞두고 있다.

아이센스 관계자는 “자사는 인체용 혈당측정기 국내 1위 기업으로 이미 만성질환 관련 사업을 진행해왔다”며 “향후 반려동물 건강 증진 및 국내 수의산업을 위해 진단항목 추가는 물론 페터스와 함께 만성질환 관리에 적용할 서비스 협약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