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국경없는수의사회
사진 국경없는수의사회

전국 민간동물보호시설 내 유기동물의 질병 및 건강관리 방안 모색을 위한 심포지엄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국경없는수의사회 주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서 김재영 회장은 “인권과 동물권이 따로 있지 않고 생명권이라는 큰 틀에서 사람과 동물의 생태적 공존에 대해 우리 사회가 진지하게 고민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인해 원헬스가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동물과 인간이 함께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정부 내 동물청 신설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조윤주 서정대 교수는 ‘전국 민간동물보호시설 실태조사’ 발표를 통해 “유기동물이라는 부정적 단어 대신 보호동물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다”며 “개들의 실외사육금지 등을 통해 개체수를 조절하고 동물등록을 강화해 정확한 숫자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문석 국경없는수의사회 이사는 동물보호소 수의학을, 바이오노트는 2년 동안 ‘민간 동물보호시설 질병 검사 결과 보고’를 진행했다. 또 이인형 국경없는수의사회 이사는 ‘전국 유기동물보호소 건강 관리 방안’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국경없는수의사회(회장 김재영, 사진 왼쪽)는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의원(오른쪽) 등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 국경없는수의사회
국경없는수의사회(회장 김재영, 사진 왼쪽)는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의원(오른쪽) 등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 국경없는수의사회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