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진도군
사진 진도군

전남 진도군이 노령 진도개를 대상으로 복지 지원사업을 실시했다.

22일 진도군에 따르면, 올해 처음 선진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한 기반 조성을 위해 예산 6000여만원을 투입, 노령견을 대상으로 진도개 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진도개 복지 지원사업은 농가 방문 현지 확인 등 진도개 실태조사 용역 자료를 바탕으로 등록된 진도개 중 생후 7살 이상인 노령견을 대상으로 1두당 19만 원을 300여 마리에게 사료비 등 보호료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내년에는 예산을 확대·편성해 지원 대상과 지원금액을 점진적으로 늘려 나갈 예정이다.

진도군은 동물복지·보호 실현을 위해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실외사육견 중성화수술 지원 △명예동물보호감시원 제도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도군 진도개축산과 관계자는 “반려견 복지 문화 정착 기틀 마련과 진도개 보호·복지를 위한 지원 확대와 발굴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신은영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