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가족의 일상 공간’ 재현…‘스펀지 타월’ 행사 첫날 매진

사진 페스룸
사진 페스룸

프리미엄 펫 브랜드 '페스룸'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2 케이펫페어 일산’에서 약 1만6000명이 넘는 관람객이 부스에 방문하는 등 높은 호응을 얻었다고 24일 밝혔다.

페스룸은 반려동물 플랫폼 기업 비엠스마일의 대표 브랜드다. 이번 박람회에서 단일 브랜드 중 최대 규모의 부스를 운영한 페스룸은 베스트셀러 제품을 활용해 △욕실 △거실 △부엌(식품존) △드레스룸 등 반려가족의 일상 공간을 재현했다.

특히 초극세사 원단으로 자체 개발한 ‘페스룸 스펀지 타월’이 인기를 끌었다. 이 제품은 일반 타월 대비 3배 이상 흡수력을 높다.

또한 각종 펫 커뮤니티에서 ‘노란색 타올’로 불리며 입소문을 타면서 누적판매량 19만 개를 돌파한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박람회 현장에서는 첫날부터 일부 사이즈가 품절되기도 했다.

△구강이 작은 반려동물을 위한 초소형 헤드와 초극세사모를 사용한 ‘덴탈 클린 칫솔’ △참치명가 동원F&B와 함께 만든 휴먼그레이드 참치캔 ‘알렉스 튜나&에릭 치킨 캔’ △망토와 올인원이 합쳐진 형태의 겨울 우비 ‘올커버 레인수트’ 등 반려가족을 위한 제품들도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사진 페스룸
​​사진 페스룸

페스룸 관계자는 “페스룸은 반려동물 욕실용품을 만드는 작은 회사에서 시작해, 4년 만에 최대 규모 부스로 케이펫페어에 참가하게 됐다”며 “반려동물을 사람과 동일한 주체로 인식하는 ‘펫 휴머나이제이션’을 추구하며 반려동물에게 꼭 맞는 우수한 제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대한민국 1등 펫브랜드로서 반려가족의 행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페스룸은 반려동물 생활용품, 식품, 헬스케어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며, 자사몰 회원수 41만 명, 카톡플친 30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연간 수익금의 7%를 동물보호 활동에 사용한다.

사진 페스룸​​
사진 페스룸​​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