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함량 활성형 비타민 ‘임팩타민’ 특징 반영
사람 식품 기준으로 생산 ‘휴먼 스탠다드’ 원칙 세워

임팩타민펫 2종. 사진 대웅펫
임팩타민펫 2종. 사진 대웅펫

반려동물 헬스케어 전문기업 ‘대웅펫’이 반려동물용 프리미엄 영양제를 출시하며 반려동물 시장에 출사표를 알렸다.

대웅펫(대표 문재봉)은 대웅제약의 스테디셀러 ‘임팩타민’을 반려동물 전용 비타민 제품으로 개발한 임팩타민펫 2종(임팩타민펫 강아지, 임팩타민펫 고양이)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웅펫에 따르면, 임팩타민펫은 대웅제약의 고함량 활성형 비타민 ‘임팩타민’의 특징을 그대로 반영했다.

임팩타민과 마찬가지로 활력 증진에 필수적인 비타민B 8종(B1, B2, B3, B5, B6, B7, B9, B12)을 한 알에 모두 담았다. 또한 사료 섭취만으로 부족할 수 있는 비타민 A, D, E, K와 아연, 셀렌, 타우린 등도 반려견과 반려묘의 생리학적 특성에 맞게 반영했다.

영양성분은 미국사료관리협회(이하 AAFCO, Association of America Feeding Control Officials)가 제시하는 권장 영양 기준을 충족하도록 설계했다.

임팩타민펫은 한 알만으로 반려동물의 활력, 면역력, 눈, 관절, 피모 건강을 모두 챙길 수 있다. 에너지 대사를 촉진하는 비타민 B8종은 반려동물 활력 증진에 도움을 준다. 항산화 작용을 하는 셀렌은 면역력에 좋다. 또 시력에 좋은 비타민A, 관절에 좋은 비타민D, 피모에 좋은 아연까지 넣었다.

‘임팩타민펫 강아지’에는 잦은 야외활동으로 노화되기 쉬운 피부를 보호하도록 비타민E를 추가했다.

‘임팩타민펫 고양이’에는 AAFCO가 권고하는 고양이 필요 영양소 비타민K와 필수 아미노산 타우린을 추가했다. 타우린은 고양이가 자체 생성할 수 없는데 부족하면 시력저하, 치주질환 등의 건강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별도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펫헬스
ⓒ펫헬스

임팩타민펫은 급여 편의성이 높은 것도 장점이다. 소형 반려동물의 평균 몸무게인 5kg을 기준으로, 5kg당 하루 1회 한 알만 지급하면 된다.

‘임팩타민펫 강아지’는 반려견이 간편하게 씹어 삼키도록 소형 츄어블 형태로 제작했다. 캡슐 제형인 ‘임팩타민펫 고양이’는 캡슐째 급여도 가능하며, 캡슐을 열고 내용물을 사료 또는 간식에 섞으면 보다 간편하게 먹일 수 있다.

대웅펫 관계자는 “국내 반려동물 시장에서는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원료를 사용한 점을 강조하는 ‘휴먼 그레이드(Human Grade)’가 주목받아왔다”며 “대웅펫은 이를 넘어 ‘휴먼 스탠다드(Human Standard)’라는 자사만의 깐깐한 원칙을 세웠다”고 밝혔다.

또한 “‘휴먼 스탠다드’는 원료 선정, 생산, 품질관리, 영양성분 표시의 기준까지 사람이 먹는 건강기능식품에 맞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휴먼 스탠다드 기준으로 생산한 대웅펫의 제품은 사람이 먹을 수 있는 프리미엄 원료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사료 제조시설이 아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건강기능식품 제조시설에서 생산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료관리법 기준보다 깐깐한 식품 품질관리 기준을 적용했으며, 건강기능식품 표시기준법에 맞춰 영양성분도 꼼꼼하게 모두 표시했다”고 전했다.

대웅펫은 ‘휴먼 스탠다드’가 반려동물 시장에 새로운 생산 가이드라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향후 자사의 모든 건강기능식품을 ‘휴먼 스탠다드’ 방식으로 생산해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펫헬스
ⓒ펫헬스

대웅펫 문재봉 대표는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성장하면서 좋은 사료를 찾던 반려인들이 반려동물의 건강을 확실히 챙기기 위해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영양제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며 “대웅펫은 제약 바이오 분야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반려동물 건강보조제품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건강보조제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기관 Custom Market Insights는 글로벌 반려동물 건강보조제 시장 규모를 2021년 약 2조4000억 원에서 2030년에는 약 4조2000억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6%이다.

또 Grand View Research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반려동물 건강보조제 시장은 지난 2020년 약 8200억 원 규모에서 2021년 약 9500억 원으로 성장했다.

국내 반려동물 건강보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영양제 해외직구 전문 플랫폼 아이허브는 2019년 이후 2년간 한국시장 반려동물 영양제 매출액이 67% 이상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