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반려견 행동 원인 분석·맞춤형 솔루션 제시
이찬종 소장과 협업…“안전사고 예방 올바른 양육에 도움”

LG유플러스는 반려견 훈련 서비스 플랫폼 ‘포동’에 등록된 반려견이 출시 4개월여 만에 10만 마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포동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반려견 훈련 서비스 플랫폼 ‘포동’에 등록된 반려견이 출시 4개월여 만에 10만 마리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포동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반려견 훈련 서비스 플랫폼 ‘포동(For Dong, www.fordong.co.kr)’에 등록된 반려견이 출시 4개월여 만에 10만 마리를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매년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반려인을 겨냥해 선보인 포동은 반려견의 행동과 습관을 긍정적으로 교정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주요 서비스로 △반려견 성향 분석 검사 ‘DBTI(Dog Behavior Type Indicator)’ △반려견 성향을 기반으로 전문가가 보호자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성향 상담소’ △훈련사와 보호자를 연결해 주는 ‘훈련 클래스’가 있다.

지난 7월 말 출시한 포동은 11월 현재 누적 등록 반려견 10만 마리를 돌파했다. 하루평균 830마리의 반려견이 가입된 셈이다. 서비스에서 가장 특색 있는 서비스인 DBTI 신청 건수는 6만5000건에 달하며, 성향 상담소에는 1200여 건의 보호자들 고민이 공유돼 전문가 조언과 코칭을 받았다.

포동의 인기 비결은 반려견 문제 행동에만 집중된 기존의 솔루션과 달리, 각양각색인 반려견의 성향을 파악해 맞춤형 양육방식을 제안하기 때문이다.

포동은 반려견의 다양한 행동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문제 행동을 비롯해 평상시 작은 습관들까지 긍정적으로 교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예를 들어 짖는 행동에 대해 낯선 장소에 대한 부적응, 공격적인 성향, 소심한 본성에 의한 방어기제 등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포동은 원인 분석을 기반으로 맞춤형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반려견 심리분석 전문가인 이찬종 이삭애견훈련소 소장과 세계 최초로 반려견의 성향을 분석하는 DBTI 검사를 공동 개발했다.

야생성, 의존성, 관계성, 활동성 기준, 16가지 유형으로 분류한다. 이 소장이 20여 년간 훈련 경험을 통해 확보한 1만여 건의 데이터를 활용, 60개 문항을 개발하고 문항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LG유플러스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했다.

성향 상담소는 짖음, 분리불안, 입질 등으로 문제를 겪고 있는 보호자들이 고민을 공유하면 이삭애견훈련소 소속 반려견 행동분석 전문가들이 양육방식에 대해 조언하는 방식이다.

1200건의 상담내용 중 ‘반려견의 짖음’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포동은 반려견의 성향 분석을 토대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

훈련 클래스는 훈련사가 보호자들의 거주지역으로 찾아가 90분 동안 1:1 또는 최대 5:1로 줄당김, 통제, 산책 등 견주의 니즈를 반영한 주제로 교육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료 LG유플러스
자료 LG유플러스

이 서비스는 마포구와 용산구에서 시작, 보호자의 요청에 따라 현재 서울 및 수도권 18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90분간 진행하는 훈련 서비스는 1마리 기준 15만 원, 2마리 또는 3마리는 20만 원이다.

LG유플러스가 포동 이용 고객 6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서비스와 훈련사 만족도는 10점 중 각각 9.4점, 9.5점을 기록했고, 모든 이용자가 재이용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포동은 동물의 행동을 강제로 바꾸려 하지 않고 이해와 교감을 통해 행동을 교정하는 방식을 지향한다”며 “LG유플러스는 해마다 늘고 있는 물림 등 반려동물 관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댁내에서 반려동물을 올바르게 기르는데 이 서비스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삭애견훈련소 이찬종 소장은 “반려인구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에 반려견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은 올바른 양육의 시작일 뿐 아니라 이웃을 배려하는 것”이라며 “반려인들의 행복한 삶에 중점을 두고 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DBTI가 행복한 반려생활 뿐만 아니라 올바르게 양육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지훈 LG유플러스 펫플랫폼TF장은 “사람도 서로의 성격에 맞춰 소통하고 장난에 수위를 조절하듯, 반려견 또한 성격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기르는 것이 필요하다”며 “향후 보다 많은 반려인이 DBTI를 인지하고 성향별 맞춤형 훈련 교육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강 기자 / 빠른 뉴스 정직한 언론 ⓒ펫헬스]

저작권자 © 펫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